자동차 이야기2010.09.12 20:28

이것이 알페온. 아름다운 모델 분으로부터 눈을 떼면 생각보다 큰 차를 볼 수 있습니다. 크기를 K7·그랜저 급으로 생각하고 실제로 본다면 놀랄 수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제주도에 GM대우의 새 중형 세단 알페온 시승 행사를 다녀왔습니다. GM대우의 첫 준대형 라인업으로 회사에서 거는 기대가 컸습니다. 미국 GM의 뷰익 라크로스를 기반으로, GM대우가 국내 시장에 맞게 열심히 만들었다고 하네요.

행사에 참석한 기자들도 내심 놀라는 눈치였습니다. 별 기대 안했는데 꽤 그럴싸 했거든요. 사실 기자들에게 GM대우는 별 기대를 하지 않게 만드는 브랜드입니다. 저야 마티즈를 타고 라세티 프리미어를 좋아라 하지만요. 미국 브랜드라 한국 소비자에 맞지 않는다는 이미지가 너무 강합니다.

졸문이지만 막 타고 난 후 시승기를 쓰기도 했죠.

http://www.ajnews.co.kr/uhtml/read.jsp?idxno=201009031553180910227

기사에 썼는지 안 썼는지 기억은 잘 나지 않지만, 8인치 디스플레이와 넓은 시야가 가장 눈에 띄는 장점이었습니다. 차도 큼직한 게 어르신들이 많이 좋아하겠더라고요.

그.러.나. GM대우의 피땀 어린(?)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점은 눈에 띄었습니다.

특히 몇몇 까칠한 자동차 기자들은 내심 마음에 들지 않는 눈치였습니다. 뭐 소소한 내용이지만 구매를 위해서는 이런 점도 있다는 거.. 감안해 두셔야겠죠?

◆"수납 공간·좌석이 좀 비좁아요"

가장 인상적인 단점은 수납 공간이 너무 비좁다는 겁니다. 차는 엄청 큽니다. 그런데 디테일에 너무 약했습니다. 한국형으로 맞췄다고는 하지만 마티즈보다도 더 운용이 불편한 게 현실이었습니다. 말 보다는 사진을 보시죠.

중형급 이상 차량 앞좌석 상단에는 실내 조명등과 함께 썬글라스 수납함이 있게 마련입니다. 그.러.나. 알페온에는 있을 법한 공간은 있지만, 저 곳이 눌리지 않습니다. 썬글라스는 썬글라스 함에 담아 보조석 수납함에 두시죠ㅠ


도어 옆 수납함.. 모두들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죠? 알페온은 너무 작아서 일회용 휴지도 두 개 이상 안 들어갈 기세. 손도 잘 안 들어갑니다. 손잡이 쪽하고 그 밑에 쪽도 마찬가지.


뒷좌석 도어도 수납함이 좁기는 마찬가지.


실내 공간만 문제가 아닙니다. 트렁크도 좁은 편입니다. 대형차 급 준대형 세단이 망신살 뻗친 거죠.

트렁크가 깊긴 깊은데 좁습니다. 준대형 세단의 기본이 돼 버린 '골프백 4개'. 일렬로 들어가는 건 포기하고 포개고 포개서 넣어야 한답니다. 기자들 사이에서 각 영업점에 이 방법을 따로 교육해야 할 것 같다는 우스개 소리가 나오기도 했죠. (참, 4개가 분명 다 들어가긴 합니다. 댓글을 통해 넉넉히 들어간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저는 실제로 시연해 보지는 않았죠.)


문제는 저 부분. 트렁크 문 여닫는 부분이 툭 튀어나와 있습니다.


◆"멋진 장식은 좋지만… 너무 많아서 부작용(?)"

아쉬운 점은 또 있어요. 알페온은 기존 모델에 한국형 럭셔리카에 맞게 많은 장식을 했어요. 전체적으로는 잘 됐다고 생각해요. 대시보드에 가죽을 덧대 마감하고, 실내외에 크롬 장식을 더했지요. 럭셔리에 어울리는 노력이죠.

하지만 이 역시 일부서는 과도했다는 지적이 있었답니다. 물론 좋은 측면이 더 많지만 일부 결함이 있답니다. 사진 보시죠.

사진 중단을 보면 실묶음선이 보이죠. 가죽인지 화학섬유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박음질로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러면 더 잘 보이죠?


사진상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 뒷좌석 도어도 이쁘게 박음질 해 놨군요.


자 칭찬은 이제 그만. 에어컨 송풍구 주변을 크롬으로 장식, 결루(이슬이 맺히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에어컨 주위에 크롬 장식은 이런 문제로 인해 좀처럼 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물론 큰 문제는 아닙니다만 작은 흠은 될 수 있겠죠. 참고로 차량 밖 크롬 장식은 꽤 멋졌습니다.


이건 단점이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저거 보이는 건 엔진룸의 공기 통풍을 위한 '에어 아웃렛'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알페온의 '에어 아웃렛'은 내부와 공기가 통하지 않습니다. 단순한 장식이죠.


이것도 옥의 티. 럭셔리 준대형 세단 치고는 도어 열고닫는 데 똑딱이는 좀 '안습(안구에 습기)'.


◆세로본능에 충실(?)… 길긴 긴데 좁다!

이 차 외관상 대단히 큽니다. 준대형 중에 가장 큰 차종일 뿐더러 넓직한 라디에이터 그릴 때문인지 대형차 포스도 느낄 수 있어요. 하지만 길이에 비해 너비가 좀 좁은 편이죠. 저는 이걸 '세로본능'이라고 하겠습니다. 길쭉한 미국 사람에 맞춘 느낌이랄까요.

구체적인 수치야 포털 검색하면 다 나오니 생략하겠습니다. 제가 좀 짧긴(키 166㎝) 하지만 의자를 뒤로 밀고 핸들을 제 쪽으로 당기지 않으면 기어박스가 너무 뒤에 가 있는 느낌이 듭니다. 팔 길이가 긴 미국 사람을 위한 것일까요? 김태완 디자인센터장(부사장)께 물으니 그런 건 아니라고 하는데요. (세계 표준)

좌석 뿐 아닙니다. 센터페시아가 커서 그런지 다리는 쭉 뻗을 수 있지만 옆으로는 운전석·보조석 모두 크기에 비해서는 조금 좁은 느낌입니다. 트렁크에 골프백 4개를 통상적인 가로 일렬식으로 넣을 수 없다는 점도 조금 아쉬운 점.

센터페시아가 너무 넓어서인지 차체가 좁아서인지 큰 차 치고는 다리의 운신 폭이 약간 좁게 느껴졌어요. 보세요.


뒷좌석 가운데. 역시 넓어서 좁긴 하지만 이 넓은 수납함을 펼치면 그만큼의 좌석은 줄겠죠.


마지막 트집잡기였습니다만 계기판에 대한 의견이 좀 엇갈렸습니다. 저는 아날로그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이 색상과 디자인이 사뭇 마음에 들었는데요, 세련되지 않았다고 마음에 안 든다는 의견도 다수 있었습니다. (기자들 사이에) 판단은?.. 보는 분들께 맞기죠^^


이상 기사에는 못 쓴 시시콜콜한 알페온 트집잡기였습니다. 전체적으로는 마음에 듭니다. 곧 15년 된 정든 쏘나타를 대신할 애마를 찾고 계신 저희 아버지도 알페온을 제 1후보로 올려놓은 상태랍니다. 저도 추천하고 있고요. (참고로 후보군은 알페온>K7>제네시스>체어맨>SM7 순입니다. 뉴 그랜저는 10월 구매 계획(뉴 그랜저는 12월 출시 예정)과 맞지 않아 포기.)

그러고 보니 성능면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안 했네요. 수치야 기사나 제원을 확인하면 될 일이고, 보통 사람이 타기에는 충분히 파워가 느껴졌습니다. 막히지 않는 도로였다는 점도 있긴 하지만 실연비도 공인연비 이상으로 나오기도 했고요. S나 터보 모드는 없지만 수동 모드로 전환하면 좀 더 파워풀한 힘도 느낄 수 있습니다.

자 보너스로 멋진 실력은 아니지만 슬라이드 쇼로 차량 사진 이모저모 올려 보겠습니다. 구매 의향자 분들, 참고하세요.


Posted by 김형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아?

    뒷자석에 컵홀더있구요 님아~

    트렁크에 골프백4개 거뜬히들어갑니다~^^

    상세한 설명부탁드려요~~

    2010.09.13 21:35 [ ADDR : EDIT/ DEL : REPLY ]
  2. 참나

    뭐 제대로 시승한것도 아니시고,
    트렁크에 제대로 골프백 4개 넣어보신것도 아니구,
    그냥 막 보이는데로 적으셨군요

    가죽 스티치는 한마디로 '고급세단'이라는걸 보여주려고 센터페시아를 비롯, 눈에 보이는 거의 모든곳에 가죽으로 덧대었습니다.
    수납공간은 아쉽긴 하지만,
    내부잠금장치 '똑딱이핀' 은 현재 유럽에선 트랜드입니다.
    그리고 사고나거나 문이 많이 파손되었을때 현재 현기아에서 추구하는 고급스러운 잠금장치보다 핀 형태가 훨씬 빠져나오기 쉽습니다.

    2010.10.08 23:40 [ ADDR : EDIT/ DEL : REPLY ]
  3. 후덜...

    댓글들이 무섭네요....

    잘보고 갑니다 ^^

    2010.11.24 10:38 [ ADDR : EDIT/ DEL : REPLY ]
  4. 김승욱

    대우차가 뭐 그렇쵸뭐.. 자세하게 정확한지적 자동차 선택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군요... 직분사치고는 마력과 연비가 안좋타고들 하더군요.... 등빨만 크지 속은 좁군요...참고하겠습니당.. 근데 어떻케 cf에 외제차와 비교를 하는건지 정말 좋은차인줄 알았네염 ㅎㅎ

    2010.12.11 21:23 [ ADDR : EDIT/ DEL : REPLY ]
  5. 최동희

    단점만 파악하시느랴고 고생하시네요
    산업부 기자라.....
    아직제대로된차를 못보신듯....
    바퀴에 철판만있다고 차가아니지않나요
    안전이 최고아닌가 생가이드네여

    2011.01.07 17:59 [ ADDR : EDIT/ DEL : REPLY ]
  6. 박영철

    저도 이번에 차를 바꾸기 위해 현제 나온 신차에 대한 글들과 자료를 자주 보는 편인데 대우차라 저도 자세히 안보고 편견만을 가지고 있었저 그런데 요즘 보면 볼수록 이차가 맘에 드는군요 다만 아쉬운점이있다면 2.4/2.7 에선 요즘 그 흔한 스마트키가 선택조차 할수없다는것 그 부분이 참 아쉽네요.

    2011.01.09 14:36 [ ADDR : EDIT/ DEL : REPLY ]
  7. 다다다

    아니. . . .기술적 측면은 죄다 어디가고. . . .
    그냥. . 편의성. . . .
    밋션 엔진 이런게 더 때릴게 많을텐데. .

    2017.06.27 17: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