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3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0.24 i30 신차발표 사진에 회사 대표가 없던 이유

-과묵ㆍ얌전한 김충호 현대차 신임 사장
-그나저 현대차는 작정하고 BMW 벤치마킹?

‘주변에서 누군가 자신이 이번 승진인사 때 ‘팽’ 당한다는 얘기를 하고 다닌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김충호 현대차 신임 사장

지난달 9월30일 김충호 사장이 사실상 현대차의 새 사령탑에 올랐습니다. 양승석 전 대표이사(사장ㆍ현 고문)이 맡던 국내판매, 마케팅, 경영전략을 모두 물려받았습니다. 해외영업본부만 김승탁 부사장에 위임했으나 사실상 그가 현대차를 ‘거의’ 총괄하게 된 셈이죠.

그리고 최근 데뷔전을 가졌습니다. 지난달 20일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열린 신형 i30 발표회 때였습니다. “현대차 김충호입니다”라며 굳이 사장 칭호를 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담담하고 소박하게, 그러나 자신있게 자신의 차를 소개했다고 합니다. 사실 전 늦어서 실제로는 절반 정도밖에 못 봤어요.

'車와 동료' 높이고 '자신' 낮춘 김충호 현대차 사장(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1102107541033174

늦게 가서 제대로 된 사진을 못 찍은 전 홍보실에 사진을 요청했습니다. 통상 신차행사 땐 대표가 차량과 기념촬영을 하고 이를 언론에 배포하거든요. 그런데 돌아오는 답이 또 소박합니다. “김 사장이 ‘부끄럽다’며 자신의 사진을 언론에 소개하지 말라고 신신당부했어요, 양해 부탁드려요.” 못 주겠다는 거예요. 사진기자한테 물어보니 차량과 함께 한 기념촬영은 아예 안 했던 모양이에요. 전 할 수 없이 반명함 사진만 달아서 질의응답 기사 올렸습니다. 신문지면에는 모델 사진만 올리고.

김충호 사장 “올해 400만대 판매 무난”
http://www.ajnews.co.kr/view_v2.jsp?newsId=20111020000280

그러고보니 올 초 김충호 사장이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이던 시절 만났던 기억이 되살아나더군요. 5월이었던가요 ‘제네시스 프라다’ 신차발표회.

구태여 밥 한끼 대접하겠다고 기자들을 초청한 김 사장은 멋들어지게 꾸민 행사장 옥외 뷔페에서 기자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죠. 한 명 한 명 공손히 인사를 나눴습니다. 직원에도 예의바른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아 나도 이런 상사 밑에서 일했으면…’ 하는 생각이 절로ㅋ

그런데 그 자리에서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모 일간지 기자가 ‘김 부사장은 이번 인사 때 (손목을 목에 긋는 시늉을 하며) 이거다’고 하고 다니기 시작한 겁니다. 즉 ‘잘린다’는 거죠.

임원인사야 MK(정몽구 회장) 및 회장단 몫이니 기자라고 알 순 없죠. 하지만 그 기자는 워낙 오랜 기간 자동차를 맡아 오셨고 하니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그 선배가 나쁜 마음으로 그런 건 아니겠지만 본인이 있는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눈살이 찌푸려지더군요. 홍보실 모 부장도 얼굴이 붉어질 정도로 분개했습니다. “그런 얘기를 함부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머쓱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 사장은 어땠을까요. 듣는 사람도 눈살을 찌푸릴 정도였는데 정작 본인의 기분이 좋을 리 없었겠죠. 하지만 그 분, 너무 자연스러웠습니다. 천연덕스러울 정도로 자연스럽게 사람들과 대화를 이어가더군요. 이걸 겸손하다고 해야 하나, 무섭다고 해야 하나, 여튼간 이런저런 생각이 들더군요.

결과적으로 그 선배 기자의 말은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속사정이야 모르지만 오히려 사장으로 승진했으니…. 당시 침착한 그 분의 태도가 새삼 떠오릅니다.

물론 경영진으로써 겸손이 미덕만은 아닙니다. 신차발표회라면 전면에 나서서 이를 홍보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자, 나 이 차랑 사진 찍었다. 그만큼 자신 있다’는 걸 보여주는 거죠. MK 밑으론 다 일개 직장인일 뿐인 현대차그룹의 보수적인 색채가 반영된 거라고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 ‘IT맨’ 정의선 부회장 시대가 오면 또 달라지겠죠.

여튼 김충호 사장의 우직한 리더십을 기대해봅니다.

그나저나 현대차는 올 초 ‘모던 프리미엄’을 내세우면서 BMW 따라잡기에 나선 모양입니다. 클럽 파티 형식의 신차발표회(벨로스터/i30), 이날 신차발표회 장소(악스코리아) 모두 BMW그룹의 소형차 브랜드 MINI가 앞서 해 왔던 형식과 같은 장소입니다. 차가 하늘에서 내려오는 퍼포먼스도 마찬가지.

현대차가 내수 시장에서 독점하는 건 싫지만, 해외 시장에서 선전하는 건 반기는 한 시민으로써 이 같은 변화가 반갑습니다. 다만 한국 고객은 좀 더 우대해주는 거 잊지 마시죠. 횬기차가 지금 해외에서 이만큼 할 수 있었던 것의 상당 부분 공로는, 다 애국한답시고 국산차 사 준 한국 고객에 있습니다. 이제는 조금씩 베풀 때도 됐죠. 럭셔리카로도 만족시켜주고, 서민차로도 만족시켜 달라 그 말입니다.

인터넷과 불편한 관계이신 MK 회장이야 이 글 자체를 못 보신다고 치고… 보고 있죠, 정의선 횽아?ㅋㅋ

Posted by 김형욱